•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악랄한 범죄자에 법은 왜 관대한가

영화 | 살인의뢰

김상경 김성균 출연 스릴러

 

장르와 제목이 새롭지 않다. 비가 내리는 도입부부터 진부하다. 연쇄살인범을 잡는 형사가 스크린 중심에 서있다. 게다가 김상경이 형사를 연기한다. ‘살인의뢰는 여러 모로 살인의 추억’(2003)추격자’(2008)를 떠올릴 만하다.

첫인상과 달리 영화는 살인의 추억과 다른 방향으로 향한다. 김상경이 맡은 형사 태수는 베테랑이다. 치밀한 계산보다 감을 우선한다. 과학적 수사방법을 추구하던, ‘살인의 추억의 태윤과 다르다. 볼록 나온 배와 다혈질 성격은 태윤과 대립각을 세우던 두만(송강호)을 연상시킨다.

영화는 살인의 추억대신 추격자가 간 길을 초반 따른다. 연쇄 살해범 강천(박성웅)의 모습을 감추지 않고 영화 서두부터 드러낸다. 여인들을 즐기듯 살해하는 강천, 단독주택 정원에 암매장된 희생자들의 모습은 추격자의 밑그림이 된 유영철 사건을 떠올리게 한다.

추격자와의 차별화를 시도하기도 한다. 범인을 어떻게 잡는가에 영화는 애초부터 관심을 두지 않는다. 희생자 주변 사람들이 겪게 되는 고통과 이에 따른 복수심이 영화 전반을 지탱한다. 강천에게 아내를 잃은 승현(김성균), 승현의 처남 태수의 범죄자를 향한 비슷한 듯 다른 행보 위로 강천의 엽기행각이 겹치고 조폭들의 암투가 포개진다.

영화는 피가 넘쳐 흐른다. 몸 자체가 살인병기인 강천이 스크린을 피비린내로 채울 때 진저리가 처진다. 과유불급이다. 과도한 폭력 묘사는 법의 무력함을 꼬집기 위해 쓰인다. 유족들에게 끔찍한 악몽을 안긴 살인자는 동정이나 연민조차 없는데 법 집행은 너무 관대하다고 영화는 여러 차례 외친다. 사형수인 강천이 교수대에 오르지 않는 부조리한 현실을 강조하기 위한 도구로 날것의 폭력이 배치된다.

사형제가 사문화한 사회 현실에 대한 비판이 영화를 이끌어 가나 정작 시대의 공기는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 악랄한 범죄자가 있고 억울한 피해자가 있는데 왜 법은 제대로 단죄하지 않냐고 영화는 거칠게 묻는다. 권위주의 시대가 공권력의 올바른 실행을 막은 것 아니냐고 에둘러 묻는 살인의 추억의 깊이 있는 질문과는 결부터 다르다. 우리 사회 밑바닥 인생들의 아우성 같은 삶을 반영했던 추격자의 소슬한 기운도 느껴지지 않는다.

영화는 전반적으로 꼼꼼한 듯하면서도 서투르다. 강천이 희생자가 받쳐 들고 가는 우산 위로 둔기를 내려치는데 희생자는 너무나도 쉽게 무너진다. 폐가가 다 된 집에 들어설 때 넘어진 화분을 보고선 승현이 누군가의 침입을 순식간에 알아챈다는 장면도 납득할 수 없다. 손용호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청소년관람불가, 12일 개봉. <제휴사에서 제공한 기사입니다> 

라제기 기자


배상민 플로리스트,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 전시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향기로운 꽃향기에 취할 수 있는 곳. 배상민(쉐리벨 대표) 플로리스트가 오는 21일부터 15일까지 세종포스트빌딩 5층 청암아트홀에서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레이션 전시’를 연다. 이번 전시는 세종에서 여는 첫 전시로 총 14점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주제는 '크리스마스를 앞둔 따뜻한 연말'로 작품은 대부분 생화 위주로 구성, 프리저브드 작품도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현재 세종시 어진동에서 ‘쉐리벨 플라워스쿨’을 운영하고 있다. 청주대 산업디자인학과를 졸업한 그는 올해 세종시지방경기대회 화훼장식부문 금메달을 수상했으며 2015년 ‘제15회 코리안컵플라워 경기대회’에 개인 출전, 본선 6위에 오르기도 했다. 현재 그는 쉐리벨에서 플로리스트 양성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플로리스트 학생·취미·전문가반을 모집, 교육하면서 전문가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세종시에 아직 꽃문화가 정착되지 못한 점이 아쉽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시민들이 꽃문화에 관심을 가지고 즐길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앞으로 세종시 하면 ‘꽃과 어우러진 도시’라는 타이틀이 떠올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 오픈식은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