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무기계약노조 3차 교섭, 상호 입장차 드러내

관리규정과 단체협상을 놓고 줄다리기

市와 충남지역노동조합 산하 세종시비정규직지부(지부장 이광하)의 단체협상이 본격화되면서 쟁점사항에 대한 입장차가 드러나고 있다.
市와 무기계약직 노조는 10일 인사조직담당관실에서 지난달 25일에 이어 3차 실무협상을 벌여 전체 51개 조항 중 41개항에 대해 합의하고 10개항에 대해서는 4차교섭에서 추가 논의하기로 했다.
이날 쟁점이 된 사항은 무기계약직 관리규정과 단체협상 중 어느 것을 우선으로 해야 하냐는 것이었다. 관리규정을 개정하고 추후에 단체협상에 반영할 것인가, 단체협약을 체결하고 이를 관리규정에 반영할 것인가를 놓고 양측 입장이 팽팽하게 맞섰다.

또한 市가 지부와 협의없이 호봉제를 하반기부터 실시한다고 일방적으로 발표한 것에 대해서도 반발이 있었다. 이에 대해 市는 지부 설립과 무관하게 교섭 전 방침을 받아 정책적으로 시행을 추진하고 있는 사항이었음을 설명했다. 市는 호봉제 방침을 분명히 하면서 예산기준표를 보고 추경을 통해 임금을 책정할 계획이며 이를 바탕으로 임금협상에 속도를 내서 큰 흐름을 잡아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주요 합의사항은 무기계약직 전환 전 기간제 근무기간과 공공기관 및 군복무를 근무경력으로 인정하는 것이었다. 이 밖에 노조활동을 위한 휴가와 사무실 보장, 정년 60세 연장 등에 대해서는 입장차가 커 다음 협의로 심의를 넘겼다.

지부에서는 단체협상 외에 직종 편제에 따라 임금을 차등지급하는데 직종간 단가를 조정해 상향평준화 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광하지부장은 "계절별로 화장실과 배수장, 하천관리, 제설작업, 도로보수까지 다 하면서도 수도검침원으로 분류돼 임금에서 차별받는 경우가 있다. 기본급 책정을 상향평준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최영미 세종시 인사조직담당관실 담당자는 "지부에서 요구하는 모든 것을 수용해 반영했으면 하는 것이 솔직한 심정이다"면서 "향후 적극적으로 교섭에 임해 무기계약직의 처우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4차교섭은 1월 넷째 주에 진행될 예정이며 세종시비정규직지부의 조합원은 현재 69명이다.

관련태그

NULL


배상민 플로리스트,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 전시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향기로운 꽃향기에 취할 수 있는 곳. 배상민(쉐리벨 대표) 플로리스트가 오는 21일부터 15일까지 세종포스트빌딩 5층 청암아트홀에서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레이션 전시’를 연다. 이번 전시는 세종에서 여는 첫 전시로 총 14점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주제는 '크리스마스를 앞둔 따뜻한 연말'로 작품은 대부분 생화 위주로 구성, 프리저브드 작품도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현재 세종시 어진동에서 ‘쉐리벨 플라워스쿨’을 운영하고 있다. 청주대 산업디자인학과를 졸업한 그는 올해 세종시지방경기대회 화훼장식부문 금메달을 수상했으며 2015년 ‘제15회 코리안컵플라워 경기대회’에 개인 출전, 본선 6위에 오르기도 했다. 현재 그는 쉐리벨에서 플로리스트 양성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플로리스트 학생·취미·전문가반을 모집, 교육하면서 전문가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세종시에 아직 꽃문화가 정착되지 못한 점이 아쉽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시민들이 꽃문화에 관심을 가지고 즐길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앞으로 세종시 하면 ‘꽃과 어우러진 도시’라는 타이틀이 떠올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 오픈식은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