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여행·레저

겨울여행을 즐기는 10가지 방법

문체부, 알뜰여행코스 10선 공개… 할인업소‧일정 등 정보 제공

14일부터 30일까지 17일간은 문화체육관광부가 관광 활성화를 위해 지정한 겨울여행주간이다.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여행 작가들과 함께 개발한 ‘2박 3일 알뜰여행코스 10선’을 소개한다. 어디에서 무엇을 보고 즐길지 고민이 된다면 할인과 축제, 주요 관광지 정보 등이 총망라된 알뜰여행 코스를 확인해보자.


1. 겨울물길여행, 강원 속초·춘천·홍천

 


강원도로 떠나는 겨울여행은 눈과 마음이 모두 만족스럽다. 속초와 춘천 일대에서 겨울을 신나게 즐겨보자. 겨울 바다를 감상하고, 겨울 호수를 배경으로 다양한 재미도 맛보자.


속초 영랑호에서 문화해설사와 함께하는 스토리자전거를 타고, 춘천 의암호에서는 아찔한 스카이워크를 거닐며, 수상 카페에서는 여유로운 시간을 보낸다. 호수 옆에 있는 아이스링크에서 스케이트를 타고, 호숫가에 있는 애니메이션박물관에서 만화 주인공도 만난다.


비발디파크 오션월드에서 물놀이와 별빛축제를 즐기며 강원도 겨울물길여행을 화려하게 마무리한다.

 


2. 미리 만나는 평창동계올림픽, 강원 평창·강릉

 


평창동계올림픽이 어느새 1년 뒤로 다가왔다. 그 감동의 현장을 찾아 ‘미리 가보는 평창올림픽 로드’ 여행을 즐겨보자.


올림픽의 주 무대가 될 평창에서는 알펜시아리조트 스키점프대에 올라 선수들의 긴장감을 상상해볼 수 있다. 대관령눈꽃마을과 고즈넉한 월정사도 겨울여행지로 좋다.


강릉에 있는 2018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홍보체험관에 가면 동계올림픽 종목에 대해 알아보고, 간단한 체험도 할 수 있다. 신사임당과 이이를 만날 수 있는 오죽헌, 바다 속 신비를 알아볼 수 있는 경포 아쿠아리움, 겨울 바다를 감상하며 커피를 즐길 수 있는 강릉커피거리까지 보고 즐길 거리가 풍성하다.

 


3. 경기도 역사의 재발견, 경기 수원·용인·안성 

 

 

수원과 용인을 거쳐 안성으로 이어지는 여정은 우리 역사와 마주하는 시간이다.


수원에서 ‘조선 성곽 건축의 꽃’으로 불리는 수원화성을 만나고, 조선 시대 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한 한국민속촌에서는 당시 서민의 삶을 간접 체험한다. 어머니 손맛이 느껴지는 서일농원의 맛깔스런 밥상도 놓치기 아깝다.


눈으로 보고 지나는 시간이 아니라 온몸으로 체험하며 즐기는 시간이기에 그 여정이 더욱 행복하다.

 


4. 6.25전쟁의 흔적과 가야의 역사, 경남 김해·부산

 


6.25전쟁으로 수많은 이야기가 켜켜이 쌓인 부산, ‘잃어버린 나라’ 가야를 품은 김해는 그 자체로 고장의 속살을 느껴보기에 충분하다.


복작거리는 시장과 과거로 돌아간 듯 부산원도심과 김해에 남아있는 화려했던 가야의 문화를 차분히 만나보자.

 


5. 역사와 문화, 대구·경북 경주·포항

 


동장군아, 길을 비켜라! 신나는 체험과 흥미진진한 볼거리 가득한 도심 나들이를 떠나자. 감기 걱정 없고, 따분함도 날려버리는 여행지만 골랐다. 지금까지 몰랐던 보석 같은 곳을 발견하는 재미까지 더했다.

 


6. 영남의 선비문화, 경북 문경·안동·영주

 


경북 영주와 안동은 대한민국의 정신문화를 이끈 선비의 고장이다.


선비가 태어난 마을도 있고, 공부한 서원도 있다. 선비들은 과거를 보거나 유람하러 가기 위해 문경새재 같은 고개도 넘었을 것이다. 하회마을과 소수서원처럼 선비의 흔적이 묻어나는 곳이나, 우리 전통과 유교 문화에서 그들의 삶과 기질을 만날 수 있다. 여행과 함께 조선의 선비가 되어보자.

 


7. 숲과 바다, 그리고 도시의 즐거움, 전남 담양·목포‧광주


예술이 숨 쉬는 도시, 생생한 자연이 반기는 곳, 역사가 깃든 바다를 하나로 엮었다. 예술과 자연, 역사가 있는 삼색 체험 로드를 떠나보자. 문화전당에서 자연사박물관까지 놀며 배우는 동안 몸도 마음도 쑥쑥 자란다. 눈부신 자연과 맛있는 전라도 음식은 여행의 덤이다.

 


8. 근대문화탐방, 전북 무주·완주·익산·군산

 


환상적인 설경과 신비로운 불빛 축제가 펼쳐지고, 근대 유산을 중심으로 문화와 역사, 예술 탐방을 즐긴다. 거기에 머루와인과 보석으로 우아함을 더한다.


무주에서 완주, 익산, 군산으로 이어지는 전북 겨울여행에서는 이 모든 것을 누릴 수 있다. 무주덕유산리조트에서 곤돌라를 타고 설천봉에 올라 상고대와 설경을 감상하고, 완주힐조타운에서 <어린 왕자>를 주제로 한 산 속 여우빛축제를 즐긴다.


일제강점기 흔적에 문화 예술의 향기를 더한 삼례문화예술촌과 군산근대건축관, 군산근대미술관 등을 돌아보는 코스는 잔잔한 여운을 남긴다.

 


9. 겨울 온천과 세계문화유산, 충남 보령·공주·아산

 


보령과 공주, 아산은 닮은 점이 없지만, 서로 없는 것을 보완해주는 여행지다. 신나는 레저 스포츠와 겨울에 즐길 수 있는 계절 놀이가 많아, 겨울방학 체험 여행지로 제격이다.


겨울 놀이로 가족이 하나 되는 보령, 백제의 역사를 현장에서 생생하게 배우는 공주, 옛 모습을 간직한 시골 마을에서 민속놀이와 풍습을 체험해보는 아산까지 여행 내내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는다.

 


 

10. 청정 자연 속에서 힐링, 충북 제천·단양·강원 영월

 


자연이 빚어낸 아름다운 풍경은 여행을 풍성하게 만드는 최고의 선물이다.


청풍호가 품은 옥순봉과 구담봉에서, 영롱한 별빛이 가득한 영월의 밤하늘에서 자연의 경이로움과 마주한다. 남한강에 발 담근 단양의 도담삼봉은 이번 여행의 백미다.


제천 산야초마을에서 향긋한 약초비누 만드는 것도, 뚝딱뚝딱 목공예 체험도 재미있다.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민물고기 생태관 다누리아쿠아리움은 자연과 생태를 주제로 한 이번 여정을 마무리하기에 더없이 좋은 곳이다.

 


알뜰여행코스에 대한 자세한 정보가 궁금하다면 대한민국 구석구석(korean.visitkorea.or.kr)을 방문해 보자. 알뜰여행코스에 포함된 관광지별 자세한 소개, 할인 받을 수 있는 방법, 추천 숙박업소·음식점, 2박 3일 시간대 일정 등이 상세히 안내돼 있다.


이밖에 겨울여행주간 대표 누리집(winter.visitkorea.or.kr)에서는 여행주간 이벤트와 전국 할인지점, 가볼만한 곳, 겨울기차여행상품 등의 상세한 소개도 제공해 알뜰여행코스를 이용하지 않더라도 겨울여행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배상민 플로리스트,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 전시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향기로운 꽃향기에 취할 수 있는 곳. 배상민(쉐리벨 대표) 플로리스트가 오는 21일부터 15일까지 세종포스트빌딩 5층 청암아트홀에서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레이션 전시’를 연다. 이번 전시는 세종에서 여는 첫 전시로 총 14점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주제는 '크리스마스를 앞둔 따뜻한 연말'로 작품은 대부분 생화 위주로 구성, 프리저브드 작품도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현재 세종시 어진동에서 ‘쉐리벨 플라워스쿨’을 운영하고 있다. 청주대 산업디자인학과를 졸업한 그는 올해 세종시지방경기대회 화훼장식부문 금메달을 수상했으며 2015년 ‘제15회 코리안컵플라워 경기대회’에 개인 출전, 본선 6위에 오르기도 했다. 현재 그는 쉐리벨에서 플로리스트 양성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플로리스트 학생·취미·전문가반을 모집, 교육하면서 전문가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세종시에 아직 꽃문화가 정착되지 못한 점이 아쉽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시민들이 꽃문화에 관심을 가지고 즐길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앞으로 세종시 하면 ‘꽃과 어우러진 도시’라는 타이틀이 떠올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 오픈식은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