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건설·부동산

세종시 ‘K-스마트시티’ 구축사업 본격 착수

행복청‧LH, 올 상반기 교통‧안전 등 대규모 사업 신규 발주

 

세종시 행정중심복합도시(이하 행복도시)를 세계 최고 수준의 ‘한국형 스마트시티’로 구축하는 사업이 올해부터 본격화한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과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는 올 상반기 대규모 스마트시티 사업을 신규 발주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에 발주하는 사업은 ▲교통정보제공 ▲버스정보제공 ▲교통정보수집 ▲다목적 첨단 폐쇄회로(CCTV) 방범 시스템 ▲차량방범 폐쇄회로(CCTV) ▲열 영상 화재감시 시스템 ▲비알티(BRT) 우선 신호 ▲실시간신호제어 ▲스마트플랫폼 고도화 ▲스마트포털 등이다.


행복도시 스마트시티는 행복청과 LH가 구축사업을 완료하면 지자체인 세종시로 이관‧운영되는 절차를 밟게 된다. 세 기관의 유기적 협력관계가 그만큼 중요하다는 얘기다.


앞서 행복청과 LH는 지난해 말 에너지(환경), 교통, 안전, 기반시설 등 4대 목표 19개 과제를 선정하고 내년부터 2030년까지 1조 4000억 원을 투입하는 내용을 뼈대로 한국형 스마트시티 건설 추진계획을 확정했다.


사업별 예산은 ▲스마트서비스 15종(1558억) ▲제로에너지타운(약 3355억) ▲공동구(2415억) ▲LED조명(1176억) ▲3차원 공간정보(약 50억) 등이다.


이충재 행복청장은 “행복도시를 세계 최고 수준의 ‘K-스마트시티’로 건설하기 위해 현존하는 최고의 자연친화적 기술과 정보통신 융합기술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행복도시에 적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상민 플로리스트,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 전시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향기로운 꽃향기에 취할 수 있는 곳. 배상민(쉐리벨 대표) 플로리스트가 오는 21일부터 15일까지 세종포스트빌딩 5층 청암아트홀에서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레이션 전시’를 연다. 이번 전시는 세종에서 여는 첫 전시로 총 14점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주제는 '크리스마스를 앞둔 따뜻한 연말'로 작품은 대부분 생화 위주로 구성, 프리저브드 작품도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현재 세종시 어진동에서 ‘쉐리벨 플라워스쿨’을 운영하고 있다. 청주대 산업디자인학과를 졸업한 그는 올해 세종시지방경기대회 화훼장식부문 금메달을 수상했으며 2015년 ‘제15회 코리안컵플라워 경기대회’에 개인 출전, 본선 6위에 오르기도 했다. 현재 그는 쉐리벨에서 플로리스트 양성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플로리스트 학생·취미·전문가반을 모집, 교육하면서 전문가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세종시에 아직 꽃문화가 정착되지 못한 점이 아쉽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시민들이 꽃문화에 관심을 가지고 즐길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앞으로 세종시 하면 ‘꽃과 어우러진 도시’라는 타이틀이 떠올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 오픈식은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