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정치일반

반기문 친구 임덕규, “한국국민 이상해”

8일 반사모 중앙회 출범식서 “큰일하고 돌아오는 데 헐뜯기만”… 세 확산 움직임도 활발

 

반기문(72) 전 유엔사무총장 지지모임인 ‘반사모(반기문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가 8일 오후 2시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중앙회 출범식을 갖고 세 불리기에 나섰다. 대선 출마를 기정사실화한 반 전 총장을 염두에 두고 “정상에서 만나자”며 결의를 다지기도 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신영길 반사모 중앙회장을 비롯해 임덕규·이우태 중앙회 상임고문, 곽정현 충청향우회 명예회장, 황인자 전 의원, 전국 17개 시·도 본부장 및 회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당초 이날 행사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진 새누리당 이주영·정진석 의원 등은 보이지 않았다. 주최 측이 반 전 총장의 행선지를 둘러싼 정치쟁점화를 의식해 현직 정치인들은 초청하지 않았기 때문.


반 전 총장과 가까운 지인이며 2004년 반사모를 처음 결성한 임덕규 상임고문은 격려사에서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대한 네거티브 공세를 비판했다.


그는 “보통 운동선수들도 금메달 따고 오면 온 국민이 환영한다”며 “(반 전 총장은) 지난 10년 동안 세계 최고 지도자로서 세계평화를 위해 굉장히 많은 일을 했는데, 대선을 앞두고 밑도 끝도 없이 헐뜯느라고 정신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른 나라 대사들을 만나면 ‘한국 국민들은 이상하다’고 한다. 반기문 총장이 세계평화를 위해 얼마나 위대한 일을 했는데, 없던 얘기나 하고 헐뜯는 민족이냐고 비웃고 있다. 반기문 안 찍어도 상관없다. 수고했다는 의미에서 환영의 소리 한 번 질러보자”며 호응을 유도했다.


“외교관이 국내 정치를 할 수 있겠느냐는 소리가 있다. 유엔사무총장은 세계평화를 창조하는 직업이지, 단순한 외교관이 아니다. 대타협의 달인”이라고도 했다.


한편 이날 출범한 반사모 외에 반 전 총장 귀국을 앞두고 지지세력 간 세 확장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앞서 반 전 총장을 지지하는 전국 청·장년 모임인 포럼 ‘반하다3040’이 지난달 21일 강남구 상익아트홀에서 발기인대회를 가졌고, 이언구 충북도의회 의장이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진 ‘글로벌 반기문 국민협의체’가 지난달 22일 세종문화회관에서 발기인 행사를 개최했다.


‘반존회’(반기문을 존경하는 사람들의 모임)도 지난해 반 전 총장의 고향인 충북 음성군에서 발기인 대회를 열었고, ‘나라사랑국민총연합’(약칭 반총연)은 지난 5일 서울 명동 르와지르호텔에서 신년교례회를 통해 지지층 결집과 세 확장에 나섰다. 반 전 총장 1호 팬클럽인 ‘반(潘)딧불이’도 야권 대권 주자들의 검증 공격을 앞장서서 막아내는 등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배상민 플로리스트,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 전시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향기로운 꽃향기에 취할 수 있는 곳. 배상민(쉐리벨 대표) 플로리스트가 오는 21일부터 15일까지 세종포스트빌딩 5층 청암아트홀에서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레이션 전시’를 연다. 이번 전시는 세종에서 여는 첫 전시로 총 14점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주제는 '크리스마스를 앞둔 따뜻한 연말'로 작품은 대부분 생화 위주로 구성, 프리저브드 작품도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현재 세종시 어진동에서 ‘쉐리벨 플라워스쿨’을 운영하고 있다. 청주대 산업디자인학과를 졸업한 그는 올해 세종시지방경기대회 화훼장식부문 금메달을 수상했으며 2015년 ‘제15회 코리안컵플라워 경기대회’에 개인 출전, 본선 6위에 오르기도 했다. 현재 그는 쉐리벨에서 플로리스트 양성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플로리스트 학생·취미·전문가반을 모집, 교육하면서 전문가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세종시에 아직 꽃문화가 정착되지 못한 점이 아쉽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시민들이 꽃문화에 관심을 가지고 즐길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앞으로 세종시 하면 ‘꽃과 어우러진 도시’라는 타이틀이 떠올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 오픈식은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