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과학·IT

선진형 자율주행차 도입, 국민들 ‘반신반의’

한국교통연구원 설문조사 분석 결과… 2명 중 1명, 두려움 표현


정부가 핀란드 등 교통 선진국에 이어 본격 도입에 나서고 있는 자율주행자동차에 대해 우리 국민들은 반신반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명 중 1명은 자율주행자동차에 대한 두려움을 표현한 것.


한국교통연구원은 지난해 11월부터 12월까지 전국 성인 남녀 700명과 자동차 전문가 75명, 운수업종사자 200명 등 모두 975명을 대상으로 자율주행차에 대한 인식 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일반인의 절반 정도(51%)가 운전 중 졸음이나 미숙함을 방지할 수 있다는 점에서 자율주행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운전자 실수를 예방해 교통사고가 감소될 것이란 기대감을 표시한 것. 전문가(61%)는 일반인에 비해 자율주행차 선호도가 더 높았다.


반면 일반인의 다른 절반은 자율주행에 대한 우려가 컸다. 시스템 고장으로 인한 교통사고 발생(운전자 40%, 비운전자 44%)을 가장 두려워했다.


전문가들은 ▲시스템 고장(26%) ▲사고 발생 시 책임소재(26%) ▲운행 지원 인프라(위성항법, 주파수 등) 부족(22%) 등이 우려된다고 꼽았다.


결국 자율주행차의 안전성 향상을 위해 제한속도 등 도로교통법 준수가 우선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보행자 10명과 자신이 탑승한 자율주행차간 충돌 상황이 발생할 경우, 응답자의 17%가 자신이 죽더라도 10명을 살리는 이타적 선택을 한 것도 이례적이다.


책임 소재를 찾아야하는 등의 딜레마 상황에 직면했을 때도 일반인들의 절반 이상은 탑승자에게 책임을 부여했다. 23~33%만 제작사에게 책임소재가 있다고 답했다. 전문가(42%)는 정부와 법률에 의해 결정해야 한다는 입장이 많았다.


김규옥 센터장은 “공용도로에서 자율주행차를 마주했을 때, 일반인 35% 이상이 가까이 하지 않겠다고 응답했고, 운수종사자는 절반 이상이 두려움을 보였다”며 “정부의 자율주행차 상용화 정책과 병행한 수용성 확대 노력이 수반돼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2월 자율주행차 임시운행 제도를 시행하고, 현재까지 현대차와 기아차 등 모두 11대의 자율주행차 임시운행을 허가한 바 있다.


이 기간 자율주행차량들의 주행 거리는 2만6000km로 분석됐고, 주변 차량의 갑작스런 끼어들기 등 돌발상황에 맞춰 수동 운전한 사례 외에 사고는 일어나지 않았다.


배상민 플로리스트,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 전시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향기로운 꽃향기에 취할 수 있는 곳. 배상민(쉐리벨 대표) 플로리스트가 오는 21일부터 15일까지 세종포스트빌딩 5층 청암아트홀에서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레이션 전시’를 연다. 이번 전시는 세종에서 여는 첫 전시로 총 14점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주제는 '크리스마스를 앞둔 따뜻한 연말'로 작품은 대부분 생화 위주로 구성, 프리저브드 작품도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현재 세종시 어진동에서 ‘쉐리벨 플라워스쿨’을 운영하고 있다. 청주대 산업디자인학과를 졸업한 그는 올해 세종시지방경기대회 화훼장식부문 금메달을 수상했으며 2015년 ‘제15회 코리안컵플라워 경기대회’에 개인 출전, 본선 6위에 오르기도 했다. 현재 그는 쉐리벨에서 플로리스트 양성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플로리스트 학생·취미·전문가반을 모집, 교육하면서 전문가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세종시에 아직 꽃문화가 정착되지 못한 점이 아쉽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시민들이 꽃문화에 관심을 가지고 즐길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앞으로 세종시 하면 ‘꽃과 어우러진 도시’라는 타이틀이 떠올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 오픈식은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