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천년 의학 여행

마취 없이 톱으로 ‘쓱싹’, 무자비한 절단수술

[이승구 박사의 그림으로 만나는 천년 의학여행] <21>사지와 유방절단 후 소작 지혈

앞서 이야기했듯 마취도 없이 칼과 톱, 망치 등을 이용한 무자비한 절단 수술이 이뤄진 시대가 있었다. 아주 오랜기간 이런 식의 수술이 집도됐다.


그림 1은 3세기 터키 살리시아 출신의 쌍둥이 의사인 코스마스와 다미안이 무마취로 칼과 톱을 이용해 다리 절단 수술을 시행하는 모습이다.


당시 수술 후 창상 치료와 지혈 방법으로는 다양한 고약치료와 불로 지지는 소작술이 최선이었다. 당연히 환자들은 극심한 감염과 고름으로 인한 통증에 시달릴 수밖에 없었다. 병원에서 환자들이 고통에 아우성치는 모습이 생생하다.

 


1741년 발간된 ‘외과 의료 필수 지식’을 보면 절단이나 그림 2처럼 유방절제술 후에는 지혈방지를 위한 소작이 필수적이었다.


이후 소작 지혈법은 염증발현 때문에 비소와 염화아연을 섞어 만든 고약으로 대체됐다. 후에 최초의 봉합사를 이용해 큰 혈관의 출혈을 예방했던 인물은 베살리우스였다.


유방암 절제 후 잦은 재발과 관련해서는 1600년대 초에 세베리노가 근처 유방 절제술(림프절 절제)을 시작했다.

 


프랑스 아카데미의 최초 의학장이었던 장 루이 프티(1674-1760)는 유방 근육 및 림프절의 근치술과 미용을 위해 유두 주변을 남겨 둘 것을 권했다. 특히 절단 후 고이는 출혈에 대한 배액 줄 삽입과 복부‧어깨를 이용한 붕대법이 강조됐다.


절단 수술 전과 후에 출혈을 최소화하기 위해 장 루이 프티가 고안한 ‘나사 조임 지혈대’(그림 3)는 일정한 압력을 조절 할 수 있어 마취제가 등장하기 이전의 수술실에서 아주 요긴하게 사용됐다.

 


18세기까지는 절단 후 소작하거나 영국 해군에서 처음 시작한, 절단면에 화약가루를 뿌리고 불을 붙이는 것이 주로 시행됐다. 1812년 나폴레옹 전투에서 러시아 병사들로부터 얼음과 눈이 통증을 감소시키고 출혈이나 염증의 발현을 줄일 수 있다는 사실을 배웠다.


마취 없이 칼과 톱만을 이용한 무지한 과거의 절단 수술은 1820년 에든버러의 로버트 리스틴과 제임스 시미가 마취제 에텔을 사용하면서 자취를 감췄다. 그간 환자의 수술 전후 고통은 생각지 않고 몇 분 만에 서둘러 절단한 뒤 지혈도 하지 않았던 만용적 수술에 일대 혁신을 가져온 것이다.

 

 


배상민 플로리스트,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 전시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향기로운 꽃향기에 취할 수 있는 곳. 배상민(쉐리벨 대표) 플로리스트가 오는 21일부터 15일까지 세종포스트빌딩 5층 청암아트홀에서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레이션 전시’를 연다. 이번 전시는 세종에서 여는 첫 전시로 총 14점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주제는 '크리스마스를 앞둔 따뜻한 연말'로 작품은 대부분 생화 위주로 구성, 프리저브드 작품도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현재 세종시 어진동에서 ‘쉐리벨 플라워스쿨’을 운영하고 있다. 청주대 산업디자인학과를 졸업한 그는 올해 세종시지방경기대회 화훼장식부문 금메달을 수상했으며 2015년 ‘제15회 코리안컵플라워 경기대회’에 개인 출전, 본선 6위에 오르기도 했다. 현재 그는 쉐리벨에서 플로리스트 양성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플로리스트 학생·취미·전문가반을 모집, 교육하면서 전문가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세종시에 아직 꽃문화가 정착되지 못한 점이 아쉽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시민들이 꽃문화에 관심을 가지고 즐길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앞으로 세종시 하면 ‘꽃과 어우러진 도시’라는 타이틀이 떠올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 오픈식은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