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국립대 총장선거 파행, 특검수사 받나

전국국공립대교수회연합회, “최순실 농단 관련 여부 밝혀라” 수사 요청

 

선거에 당선된 국립대 총장 당선자 임명 보류, 2순위 당선자 총장 임명 등 국립대 총장선거를 둘러싼 의혹이 특검 수사 대상이 될지 주목된다.


전국국공립대교수회연합회(이하 국교련)가 이 문제가 최순실 국정농단과 관련이 있는지 특별검사팀에 수사를 해줄 것을 요청한 것. 앞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53, 대전 서구을)이 최순실 국정농단 청문회에서 충남대 총장 선거에 비선 실세 개입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박 의원은 지난달 청문회에서 “충남대 총장 선거에서 김영상 후보가 26표를 얻어 1등을 했지만 청와대는 23표를 얻어 2등을 한 한양대 출신 오덕성 후보를 지목했다”며 “여기에 한양대 인맥 중 이재만, 최순실의 개입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2015년 11월 충남대총장선거위원장으로 임명된 박길순 교수가 한양대를 나왔으며 당시 한석수 교육부 대학정책실장,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 김상률 전 교육문화수석비서관이 모두 한양대 출신”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국교련이 충남대처럼 2순위 후보가 총장에 임명되거나 국립대 총장 공석사태를 빚고 있는 대학들에 대해 특검에 수사요청서를 제출한 것.


국교련은 3일 “충남대 총장 선거에 한양대 인맥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국공립대 총장의 파행적인 임명과 총장 공석사태가 (최순실 등) 비선실세 개입 때문이라는 강한 의혹을 떨치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충남대를 비롯해 순천대, 경상대, 경북대, 한국해양대 등 국립대학 5곳은 한 동안 총장 공석으로 운영되다가 대학이 추천한 1순위 후보자가 아닌 2순위 후보자가 총장에 임명됐다.


또 박근혜 정부 들어 한때 국립대 12곳의 총장이 임용되지 못하는 등 국립대 총장 임용이 지연됐으며 공주대와 한국방송통신대, 전남대, 전주교대, 광주교대 등은 여전히 총장 직무대리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국립대 총장은 통상 대학에서 총장임용후보자를 선정해 검증한 뒤 총장 임기 만료 30일 전까지 교육부에 추천하면 교육부는 교육공무원인사위원회를 개최해 안전행정부에 총장 임용후보자 임용을 제청한 뒤, 안행부 장관 제안으로 국무회의에서 심의·의결해 대통령이 최종 재가한다.


국교련은 “교수들은 한 때 교육부가 강행한 총장직선제 폐지로 인해 총장 임용이 지연된다고 분석했으나 최순실 등 비선실세들이 사회 각계에 개입해온 정황이 드러남에 따라 국립대 총장 임용에도 이들이 개입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서울대의 경우 총장 임용에 대해 청와대에서 논의했다는 정황이 드러났다”며 “고 김영한 청와대 민정수석이 남긴 업무일지 2014년 6월 15일자에 서울대 총장 선임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국교련은 직선제로 임용된 부산대 총장에 대해서도 특검에 수사를 요청했는데 총장 임용 과정에서 전호환 현 총장이 ‘후보자 임명 당위성’이라는 문건을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발송해 ‘친박성향’을 강조했다는 의혹이다.


한편 충남대 총장 선거의 비선개입 의혹에 대해 충남대 측은 “총장임용후보자 선출을 위한 선거는 투명하고 공정하게 진행되었다”며 “오덕성 총장과 이재만 전 비서관은 서로 알지 못하며 근거 없는 소문과 억측”이라고 반박한 바 있다.


배상민 플로리스트,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 전시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향기로운 꽃향기에 취할 수 있는 곳. 배상민(쉐리벨 대표) 플로리스트가 오는 21일부터 15일까지 세종포스트빌딩 5층 청암아트홀에서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레이션 전시’를 연다. 이번 전시는 세종에서 여는 첫 전시로 총 14점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주제는 '크리스마스를 앞둔 따뜻한 연말'로 작품은 대부분 생화 위주로 구성, 프리저브드 작품도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현재 세종시 어진동에서 ‘쉐리벨 플라워스쿨’을 운영하고 있다. 청주대 산업디자인학과를 졸업한 그는 올해 세종시지방경기대회 화훼장식부문 금메달을 수상했으며 2015년 ‘제15회 코리안컵플라워 경기대회’에 개인 출전, 본선 6위에 오르기도 했다. 현재 그는 쉐리벨에서 플로리스트 양성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플로리스트 학생·취미·전문가반을 모집, 교육하면서 전문가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세종시에 아직 꽃문화가 정착되지 못한 점이 아쉽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시민들이 꽃문화에 관심을 가지고 즐길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앞으로 세종시 하면 ‘꽃과 어우러진 도시’라는 타이틀이 떠올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 오픈식은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