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경제일반

피자헛, 가맹점에 '갑질'하다 공정위 '철퇴'

2003년부터 계약서에도 없는 ‘어드민피’ 68억 징수하다 적발

피자헛이 가맹점사업자들에게 불공정거래를 하다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과징금 5억 2600만원을 부과 받았다.

 

3일 공정위에 따르면, 피자헛은 2003년부터 가맹점사업자들에개 계약서에도 없는 ‘어드민피(Admin.fee)’라는 가맹금 68억 원을 받아오다 적발됐다. 어드민피는 가맹점에 대한 각종 행정적 지원에 대한 대가 명목이다.


피자헛 가맹계약서에는 당초 가맹금에 로열티(매출액의 6%), 광고비(매출액의 5%) 외에 어드민피에 대한 조항이 없었으나 2012년 5월 이후 계약을 갱신하거나 신규 체결하면서 계약서에 관련 내용을 포함시켰다. 이 과정에서 가맹점사업자들과 협의나 동의절차를 거치지 않았고 대금청구서를 통해 일방적으로 통보했다고 공정위는 설명했다.


어드민피 요율은 피자헛이 일방적으로 조정‧결정했으며, 2004년 12월부터 매출액 대비 0.55%로 유지돼 오다가 2012년 5월 0.8%로 인상됐다. 특히, 2012년 5월에는 가맹점사업자들의 매출이 지속 하락하고 있는 상황임에도 요율 인상(0.55%→0.8%)을 일방적으로 결정하고 통보‧실행한 것으로 공정위 조사 결과 확인됐다.

 

피자헛은 또 예치대상 가맹금인 교육비를 예치기관에 예치하도록 하지 않고 직접 수령해 가맹금 예치의무를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가맹본부가 거래상 지위를 남용하여 부당하게 가맹금을 수취하는 등 불이익을 제공한 행위를 엄중히 제재하여 공정한 가맹사업 거래질서 확립에 기여하였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배상민 플로리스트,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 전시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향기로운 꽃향기에 취할 수 있는 곳. 배상민(쉐리벨 대표) 플로리스트가 오는 21일부터 15일까지 세종포스트빌딩 5층 청암아트홀에서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레이션 전시’를 연다. 이번 전시는 세종에서 여는 첫 전시로 총 14점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주제는 '크리스마스를 앞둔 따뜻한 연말'로 작품은 대부분 생화 위주로 구성, 프리저브드 작품도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현재 세종시 어진동에서 ‘쉐리벨 플라워스쿨’을 운영하고 있다. 청주대 산업디자인학과를 졸업한 그는 올해 세종시지방경기대회 화훼장식부문 금메달을 수상했으며 2015년 ‘제15회 코리안컵플라워 경기대회’에 개인 출전, 본선 6위에 오르기도 했다. 현재 그는 쉐리벨에서 플로리스트 양성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플로리스트 학생·취미·전문가반을 모집, 교육하면서 전문가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세종시에 아직 꽃문화가 정착되지 못한 점이 아쉽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시민들이 꽃문화에 관심을 가지고 즐길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앞으로 세종시 하면 ‘꽃과 어우러진 도시’라는 타이틀이 떠올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 오픈식은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