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금강유역업체 10곳 중 4곳, 끊이지 않는 환경오염

금강청, 올 한해 배출업소 390곳 점검해 166곳 위반행위 적발

 

 

올 한 해 금강유역에서 환경오염물질 배출기준을 위반하다 적발된 업소가 166곳에 달했다. 이는 전체 배출업소 390곳 주 42.6%에 해당하는 수치다.


금강유역환경청(청장 이경용, 이하 금강청)은 올 한 해 동안 총 210건의 위반행위를 적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위반업소 166곳 중 ▲대기·폐수배출시설 설치신고 미이행 21건 ▲배출(방지)시설 비정상가동 행위 9건 ▲비산먼지 발생억제 조치 미이행 5건 등 57건은 자체조사 후 관할 검찰에 송치됐다.


금강청은 또 ▲폐수 배출허용기준 초과 16건 ▲폐기물 부적정 보관 25건 ▲배출(방지)시설 운영일지 미작성 25건 등 202건에 대해서는 관할 지자체에 행정처분 조치를 요청했다.


지난 한 해 적발된 불법행위 210건을 환경매체별로 분석한 결과, ▲대기부문 87건(41%) ▲수질부문 69건(33%) ▲폐기물부문 50건(24%) 등으로 나타났다.


위반 유형별로는 배출시설 무허가(미신고) 또는 변경허가(신고) 미이행이 78건(37%)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폐기물 부적정 보관과 배출(방지)시설 비정상가동 각 25건, 배출허용기준 초과 17건, 비산먼지 억제조치 미이행 8건, 측정기기 미부착 5건 등의 순이었다.


위반 업종별로는 식품제조업(34건)이 가장 많았고 폐수·폐기물처리업(31건), 금속제품제조업(20건), 고무·플라스틱제조업(18건), 시멘트·비금속제조업(17건), 도축·육가공업체(14건) 등이었다.


금강청 관계자는 “내년에도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함께 합동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상민 플로리스트,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 전시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향기로운 꽃향기에 취할 수 있는 곳. 배상민(쉐리벨 대표) 플로리스트가 오는 21일부터 15일까지 세종포스트빌딩 5층 청암아트홀에서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레이션 전시’를 연다. 이번 전시는 세종에서 여는 첫 전시로 총 14점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주제는 '크리스마스를 앞둔 따뜻한 연말'로 작품은 대부분 생화 위주로 구성, 프리저브드 작품도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현재 세종시 어진동에서 ‘쉐리벨 플라워스쿨’을 운영하고 있다. 청주대 산업디자인학과를 졸업한 그는 올해 세종시지방경기대회 화훼장식부문 금메달을 수상했으며 2015년 ‘제15회 코리안컵플라워 경기대회’에 개인 출전, 본선 6위에 오르기도 했다. 현재 그는 쉐리벨에서 플로리스트 양성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플로리스트 학생·취미·전문가반을 모집, 교육하면서 전문가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세종시에 아직 꽃문화가 정착되지 못한 점이 아쉽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시민들이 꽃문화에 관심을 가지고 즐길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앞으로 세종시 하면 ‘꽃과 어우러진 도시’라는 타이틀이 떠올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 오픈식은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