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여행·레저

대전에 전국 최대 야외 스케이트장 개장

엑스포시민광장에 민속썰매장도 갖춰… 23일 개장해 내년 2월 10일까지 운영

 

대전에 전국 최대 규모의 야외스케이트장과 민속썰매장이 문을 연다. 대전엑스포시민광장에서다.


23일 개장식을 갖고 내년 2월 10일까지 50일간 운영될 예정. 이용시간은 오전 10시부터 밤 8시까지다. 단, 금요일부터 주말과 일요일에는 1시간 연장 운영된다.


스케이트장은 1800㎡ 규모로 400명이 동시에 이용할 수 있다. 민속썰매장은 900㎡ 규모로 100명가량이 동시에 탈 수 있다. 이용 시민들을 위해 스케이트 강습(월~목 1일 50분), 군밤체험, 빙어잡기체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상설로 준비됐다. 주말에는 크리스마스나 새해맞이 특별 이벤트 등도 마련된다.


이용요금은 누구나 부담 없이 이용 가능하도록 1시간 1000원으로 책정했다. 기초생활수급자나 장애인은 2시간까지 무료.


대전시는 23일 개장일에 맞춰 스케이트 쇼와 퓨전타악그룹 공연 등 다채로운 공연을 마련했다. 또 만약의 사고에 대비해 시설별로 책임 관리요원을 지정하고 안전요원을 배치할 계획. 종합상황실내 의무실과 간호사도 현장 근무한다. 소방서와 경찰서 등과도 긴밀한 협조 체계를 마련했다는 게 대전시의 설명.


대전시 관계자는 “야외활동이 부족한 겨울철, 야외스케이트장에서 가족과 함께 안전하게 스포츠도 즐기고 행복한 추억도 만들기를 바란다”며 “엑스포시민광장 야외스케이트장은 즐길 거리, 먹거리, 볼거리가 풍성한 가족중심의 여가공간으로 인근에 있는 예술의전당, 시립미술관, 한밭수목원과 함께 명소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상민 플로리스트,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 전시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향기로운 꽃향기에 취할 수 있는 곳. 배상민(쉐리벨 대표) 플로리스트가 오는 21일부터 15일까지 세종포스트빌딩 5층 청암아트홀에서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레이션 전시’를 연다. 이번 전시는 세종에서 여는 첫 전시로 총 14점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주제는 '크리스마스를 앞둔 따뜻한 연말'로 작품은 대부분 생화 위주로 구성, 프리저브드 작품도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현재 세종시 어진동에서 ‘쉐리벨 플라워스쿨’을 운영하고 있다. 청주대 산업디자인학과를 졸업한 그는 올해 세종시지방경기대회 화훼장식부문 금메달을 수상했으며 2015년 ‘제15회 코리안컵플라워 경기대회’에 개인 출전, 본선 6위에 오르기도 했다. 현재 그는 쉐리벨에서 플로리스트 양성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플로리스트 학생·취미·전문가반을 모집, 교육하면서 전문가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세종시에 아직 꽃문화가 정착되지 못한 점이 아쉽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시민들이 꽃문화에 관심을 가지고 즐길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앞으로 세종시 하면 ‘꽃과 어우러진 도시’라는 타이틀이 떠올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 오픈식은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