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공연·전시·문화

베토벤의 ‘합창’과 함께 아듀~ 2016

‘2016 송년음악회’ | 12월 28~29일 오후 7시30분 | 대전예술의전당

 

베토벤이 남긴 마지막 교향곡이자 그가 남긴 아홉 편의 교향곡 중 가장 위대하고 획기적인 걸작으로 꼽히는 제9번 ‘합창’과 함께 2016년 한 해를 마무리해 보자.

 

대전시립교향악단(이하 대전시향)은 28~20일 이틀에 걸쳐 저녁 7시30분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2016 송년음악회’를 개최한다.


대전시향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제임스 저드와 최정상의 솔로이스트 소프라노 석현수, 메조소프라노 김선정, 테너 서필, 바리톤 이승왕이 감동을 선사한다. 대전과 광주, 안동의 시립합창단 150여명으로 구성된 연합합창단이 인류 화합의 메시지를 함께 전달한다.


<베토벤 교향곡 제9번 라단조, 작품 125 ‘합창’>은 사랑과 평화, 기쁨을 테마로 인간 사랑의 메시지를 담은 실러의 시 <환희의 송가>를 제4악장에 도입한 작품이다.


특히 교향곡에 최초로 성악을 포함시킨 곡으로 역사상 가장 위대한 교향곡으로 불린다. 베토벤은 이곡을 완성할 당시 청각을 잃어 초연이 끝나고 열광하는 청중의 소리를 들을 수 없었지만 지금은 세계적으로 송년음악회 뿐만 아니라 많은 음악회의 레퍼토리로 연주되고 있다.


28일 – R‧S석 회원석, A석 2만원, B석 1만원 | 29일 R석 5만원, S석 3만원, A석 2만원, B석 1만원, 문의 ☎(042)270-8382


배상민 플로리스트,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 전시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향기로운 꽃향기에 취할 수 있는 곳. 배상민(쉐리벨 대표) 플로리스트가 오는 21일부터 15일까지 세종포스트빌딩 5층 청암아트홀에서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레이션 전시’를 연다. 이번 전시는 세종에서 여는 첫 전시로 총 14점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주제는 '크리스마스를 앞둔 따뜻한 연말'로 작품은 대부분 생화 위주로 구성, 프리저브드 작품도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현재 세종시 어진동에서 ‘쉐리벨 플라워스쿨’을 운영하고 있다. 청주대 산업디자인학과를 졸업한 그는 올해 세종시지방경기대회 화훼장식부문 금메달을 수상했으며 2015년 ‘제15회 코리안컵플라워 경기대회’에 개인 출전, 본선 6위에 오르기도 했다. 현재 그는 쉐리벨에서 플로리스트 양성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플로리스트 학생·취미·전문가반을 모집, 교육하면서 전문가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세종시에 아직 꽃문화가 정착되지 못한 점이 아쉽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시민들이 꽃문화에 관심을 가지고 즐길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앞으로 세종시 하면 ‘꽃과 어우러진 도시’라는 타이틀이 떠올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 오픈식은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