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아고라

참교육학부모회, “대통령과 국정화교과서 함께 탄핵돼야”

13일 교육부 앞 국정교과서 반대 집회, 7100여 명 불복종 서명서 제출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국회를 통과하자 정부가 추진해온 국정화 교과서 폐기를 촉구하는 목소리도 동시에 커지고 있다.

(사)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50여 명이 13일 오전 11시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앞에서 집회를 열고, 국정교과서 즉각 폐기와 이준식 교육부 장관 퇴진을 촉구했다.

이들은 “역사농단의 집약본인 국정 역사교과서는 현장 검토본에서 드러났듯이 도저히 우리 아이들에게 가르칠 수 없는 내용으로 집필됐다”며 “검토본에는 친일과 독재 미화를 비롯해 깜깜이 집필을 강행했던 이유가 고스란히 담겨있다”고 주장했다.

집필진을 공개하라는 사회적 요구를 묵살한 채 진행된 집필 과정에 대한 문제도 제기했다.

이들은 “집필진 대부분이 뉴라이트 계열 인사들이고 심지어 현대사 부분은 역사 전공자가 아닌 정치, 군사, 경제, 법학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했다”며 “이는 전문성과 정당성이 결여됐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라고 밝혔다.


이날 학부모들은 공개된 국정화 교과서 현장검토본의 문제점을 3가지로 꼽으면서 헌법 전문에 제시된 국가 운영의 가치를 부정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들은 “국정교과서는 건국절을 1948년 8월 15일로 표기해 임시정부의 법통을 부정하고, 독립운동의 의미를 축소하고 있다”며 “유신시대를 미화하고 새마을 운동을 강조하면서 4·19정신 또한 부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정교과서에 대한 문제점이 드러나자 교육부는 시범사용, 혼용사용 등 편법을 얘기하고 있다”며 “혼용은 여론 무마용에 지나지 않으며 잘못된 점을 수정하겠다는 꼼수 역시 이미 교학사 교과서를 통해 경험한 바 있다”고도 했다.

국민들과 학자들의 반대에도 국정화 교과서를 강행한 이준식 교육부장관에 대한 날 선 비판도 쏟아졌다.

이들은 “숱한 반대에도 국정화를 강행해 44억이라는 국민의 혈세를 낭비한 이준식 장관 역시 반드시 책임지고 퇴진해야 한다”며 “국정교과서 폐기는 친일부역자와 현 국정농단의 공범을 청산하는 기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4%의 지지를 받고 있는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된 만큼 국정교과서 역시 폐기돼야 마땅하다”며 “이는 곧 우리 아이들이 살아갈 세상의 정의를 구현하는 원동력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 11일까지 국정교과서 홈페이지 방문자수는 총 6만6468명으로 내용, 오타, 비문 등 에 대한 의견 제출자와 제출 건수는 각각 1189명, 1730건으로 나타났다.  



배상민 플로리스트,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 전시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향기로운 꽃향기에 취할 수 있는 곳. 배상민(쉐리벨 대표) 플로리스트가 오는 21일부터 15일까지 세종포스트빌딩 5층 청암아트홀에서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레이션 전시’를 연다. 이번 전시는 세종에서 여는 첫 전시로 총 14점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주제는 '크리스마스를 앞둔 따뜻한 연말'로 작품은 대부분 생화 위주로 구성, 프리저브드 작품도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현재 세종시 어진동에서 ‘쉐리벨 플라워스쿨’을 운영하고 있다. 청주대 산업디자인학과를 졸업한 그는 올해 세종시지방경기대회 화훼장식부문 금메달을 수상했으며 2015년 ‘제15회 코리안컵플라워 경기대회’에 개인 출전, 본선 6위에 오르기도 했다. 현재 그는 쉐리벨에서 플로리스트 양성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플로리스트 학생·취미·전문가반을 모집, 교육하면서 전문가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세종시에 아직 꽃문화가 정착되지 못한 점이 아쉽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시민들이 꽃문화에 관심을 가지고 즐길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앞으로 세종시 하면 ‘꽃과 어우러진 도시’라는 타이틀이 떠올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 오픈식은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