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밀마루에서

친박 결사대와 포기 모르는 대통령

[밀마루에서] 꺼지지 않은 잔불, 탄핵은 새로운 시작

“잔불이 남아있나 봐요?” “그런가 봐요. 아직도 연기가 나더라고요.”


지난 1일 대구 서문시장 화재 현장을 찾은 한 취재기자와 경찰이 나눈 대화다. 이 시장에서는 전날(11월 30일) 새벽 불이 나 670여개 상가가 소실되고, 1000억 원에 달하는 피해가 났다.


당시 ‘최순실 게이트’로 탄핵정국 속에 두문불출하던 박근혜 대통령이 화재 현장을 전격 방문했다. ‘정치적 고향’인 TK(대구·경북) 지역에서 최소한의 국정 동력을 회복하려는 시도였다. 하지만 피해 상인들과 만나 대책 마련 약속도 없이 10여분 만에 현장을 떠나면서 불만만 키웠다.


그로부터 일주일 뒤인 지난 9일, 박 대통령은 국회 탄핵안 가결로 직무가 정지됐다. 이미 박 대통령은 이전의 6차 촛불집회로 민심의 탄핵을 받았다. 대의 기관인 국회도 국민들의 뜻을 받들었다. 국회의원 300명 중 299명이 표결에 나섰고, 이 중 234명이 찬성했다.


그런데도 박 대통령은 끝까지 버티려는 모양새다. 탄핵안 가결 직후 국무회의를 열어 “헌법과 법률이 정한 절차에 따라 헌재의 탄핵 심판과 특검 수사에 차분하고 담담한 마음가짐으로 대응해나갈 것”라고 했다. 국민이 듣고자 했던 메시지는 단 한 문장도 없었다. 하고 싶은 이야기만 했다. 포기할 수 없는 직무 복귀에 대한 희망이었다.

 


더 어이없는 일은 직무정지 직전 행사한 막장인사다. 국회에서 오후 4시 10분 탄핵안 가결 발표가 있은 뒤 오후 5시 국무회의를 소집한 박 대통령은 국회로부터 탄핵소추 의결서가 도착(오후 7시 3분)하기 전 조대환 변호사를 정무수석으로 임명했다.


조 수석은 새누리당 추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부위원장으로 활동했다. 세월호 유가족과 세월호 특조위를 운영하면서 마찰을 빚었던 인물이다. 이는 향후 있을 최순실 국정농단 특검과 탄핵 심판에 대비한 포석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은 탄핵 정국 속에 3차례 대국민담화를 했다. 성난 민심을 가라앉히기는커녕 이해 불가능한 해명과 궤변으로 불난 집에 기름을 끼얹었다. 촛불도 횃불로 번지게 했다. 피의자 신분이란 사실을 애써 외면했고 철저히 피해자 코스프레다. 마지막까지 국민은 안중에 없었다.


안타까운 사실은 더 있다. 국회 본회의장에서 있었던 탄핵안 표결 결과다. 대부분 언론과 야당은 친박계 상당수가 탄핵에 찬성한 것에 고무돼 “국민의 승리”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66’이란 숫자를 간과해선 안 된다. 반대 56표와 기권 2표, 무효 7표, 불참 1표를 더한 숫자다.


새누리당 의원 전체 128명 중 절반 이상(51.6%)은 아직도 박 대통령을 버리지 않았다는 얘기다. 이들 대부분은 ‘친박’으로 짐작된다. 박 대통령이 복귀에 대한 꿈을 버리지 않고 있고, 절반에 달하는 친박이 여전히 박 대통령을 지키고 있다는 게 내내 불안하다.


그렇다. 탄핵은 끝이 아닌 시작이다. 잔불은 꺼지지 않았다. 정치개혁, 검찰개혁, 재벌개혁이 남아 있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배상민 플로리스트,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 전시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향기로운 꽃향기에 취할 수 있는 곳. 배상민(쉐리벨 대표) 플로리스트가 오는 21일부터 15일까지 세종포스트빌딩 5층 청암아트홀에서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레이션 전시’를 연다. 이번 전시는 세종에서 여는 첫 전시로 총 14점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주제는 '크리스마스를 앞둔 따뜻한 연말'로 작품은 대부분 생화 위주로 구성, 프리저브드 작품도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현재 세종시 어진동에서 ‘쉐리벨 플라워스쿨’을 운영하고 있다. 청주대 산업디자인학과를 졸업한 그는 올해 세종시지방경기대회 화훼장식부문 금메달을 수상했으며 2015년 ‘제15회 코리안컵플라워 경기대회’에 개인 출전, 본선 6위에 오르기도 했다. 현재 그는 쉐리벨에서 플로리스트 양성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플로리스트 학생·취미·전문가반을 모집, 교육하면서 전문가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세종시에 아직 꽃문화가 정착되지 못한 점이 아쉽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시민들이 꽃문화에 관심을 가지고 즐길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앞으로 세종시 하면 ‘꽃과 어우러진 도시’라는 타이틀이 떠올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 오픈식은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