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천년 의학 여행

위대한 파스퇴르에서 무균법 리스터까지

[이승구 박사의 그림으로 만나는 천년 의학여행] <17> 세균과 소독법의 발견

세균학은 프랑스의 루이 파스퇴르(1882-1895)에 의해 시작됐다. 소르본과 릴 대학에서 화학교수로 재직할 때다. 그는 제빵의 발효가 균류에 의해 이뤄지며, 미생물들이 반죽된 빵에 존재한다는 것을 입증했다. 세균학의 태동이다.

 

파스퇴르는 오늘날 낙농업에서 제일 중요한 저온 살균법에 이어 탄저균과 당시 불치병으로 여겼던 광견병 예방 백신을 발명했다. 그는 좌우명이 “나는 일이 필요하다”였을 정도로 모든 일에 열중했다. 프랑스 정부는 그를 기념해 파스퇴르연구소를 세웠고 사망 후 그곳에 묻혔다. 국민투표에서 루이 파스퇴르는 프랑스에서 가장 위대한 사람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파스퇴르 이후 세균학의 발전을 이끈 사람은 독일 베를린의 로베르트 코흐(1843-1910)다.


그는 보다 실제적으로 위생학과 세균학의 연구에 몰두, 상처감염의 기원에 관한 최초의 논문을 통해 병실 내 공기 감염, 환자 대 환자 및 환자 대 보호자간의 감염 논문을 발표했다. 그는 결핵과 콜레라를 일으키는 간상균(bacillus)을 발견하고 당시 만연하던 투베르쿨린 진단약을 개발했다. 그 공로로 1905년 노벨 의학상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알베르 칼메트(1863-1933)와 카미유 게랭(1872-1961)은 BCG결핵 예방백신을 만들었다. 이후 세균학은 발전을 거듭한다. 노르웨이의 아르메우에르 한센(1841-1912)은 나병균을, 독일의 알베르트 나이서(1855-1912)가 임질균을, 덴마크의 크누드 파베르(1862-1955)가 파상풍균을 발견했다. 이를 통해 기초면역학이 크게 발달했고 질병 치료에 혁신이 일어났다.


18-19세기에는 노출된 상처에 공기 중 산소가 화학적으로 염증을 유발하기 때문에 감염이 일어난다고 생각했다. 따라서 상처를 붕대로 단단히 동여매는 게 치료방법이었다. 화농은 물론 상처 썩는 냄새가 병실에 진동할 수밖에 없었다. 상처 치료의 개념이 없던 시기여서 병실에 환기 장치도 없었고 의사나 병원직원들이 손을 씻지도 않았으며 환자 상처를 세척할 시설도 없었다.


당시에는 수술 후 감염이 지나치게 잦아 가장 높은 사망 원인이었다. 외과의사가 된다는 것은 무 마취 수술현장의 환자들이 지르는 날카로운 비명과 몸부림뿐만 아니라, 수술실의 공기를 더럽히고 감염의 원인이 되는 부패한 살에서 나는 구역질 냄새에 단련된다는 의미였다.

 


이런 암울한 시대에 현미경에 관심이 많았던 영국의 조지프 리스터(1827-1912)는 그 당시 알려지기 시작한 파스퇴르의 논문을 읽었다.


“미생물들은 산소 없이도 부패와 발효가 된다”는 주장과 이런 미생물을 죽이려면 미생물을 여과 하든지 끊여서 죽이든지, 아니면 어떤 특정한 화학용액에 노출시킬 수밖에 없다”는 내용이 담긴 논문이었다. 마침 시(市)에서 하수도에 석탄산을 부어 독한 냄새를 제거했다는 소문을 들은 그는 순수한 화학용액인 석탄산을 염증 상처에 뿌려 창상 괴저와 썩는 냄새를 제거 하는데 성공했다.


그림은 유방수술 중 석탄산 스프레이를 이용하여 살균하는 삽화이며, 이후 절단 수술 후 사망률이 46%에서 13%로 감소했다. 


이후 리스터는 효과적인 살균 방법을 제시했다. 의사들은 깨끗한 장갑을 착용하고 수술 전후 5% 석탄산 용액으로 여러 번 손을 씻고, 수술도구들도 같은 용액으로 세척하며, 수술실 내에 용액을 살포하라는 것이었다. 이후 요오드와 같은 살균제가 더 개발됐다.


특히 그는 조직을 봉합할 때 봉합사 양끝을 길게 내놓고 매지 않던 과거의 방법대신, 양의 장(臟)을 재료로 하여 조직 속에 녹는 봉합사를 만들었다. 이는 현대에서도 사용되고 있다.


무균법으로 유명해진 리스터는 영국정부로부터 남작의 지위와 영국 최고의 메리트 문화훈장을 수여받았다. 미국인들도 구강 청결제(리스터린)에 그의 이름을 넣어 존경심을 표시했다.


배상민 플로리스트,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 전시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향기로운 꽃향기에 취할 수 있는 곳. 배상민(쉐리벨 대표) 플로리스트가 오는 21일부터 15일까지 세종포스트빌딩 5층 청암아트홀에서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레이션 전시’를 연다. 이번 전시는 세종에서 여는 첫 전시로 총 14점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주제는 '크리스마스를 앞둔 따뜻한 연말'로 작품은 대부분 생화 위주로 구성, 프리저브드 작품도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현재 세종시 어진동에서 ‘쉐리벨 플라워스쿨’을 운영하고 있다. 청주대 산업디자인학과를 졸업한 그는 올해 세종시지방경기대회 화훼장식부문 금메달을 수상했으며 2015년 ‘제15회 코리안컵플라워 경기대회’에 개인 출전, 본선 6위에 오르기도 했다. 현재 그는 쉐리벨에서 플로리스트 양성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플로리스트 학생·취미·전문가반을 모집, 교육하면서 전문가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세종시에 아직 꽃문화가 정착되지 못한 점이 아쉽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시민들이 꽃문화에 관심을 가지고 즐길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앞으로 세종시 하면 ‘꽃과 어우러진 도시’라는 타이틀이 떠올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 오픈식은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