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개야도‧유부도 풍력발전단지 안 돼”

서천군지속가능발전協, 산자부에 중단 요청서 보내

 

충남 서천군 유부도와 개야도 인근에 민간개발로 추진 중인 풍력발전단지가 주민 반대에 부딪혔다. 세계자연유산등재와 철새도래지 역할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에서다.


5일 서천군 지속가능발전협의회(이하 협의회)에 따르면, 지난 2일 유부도와 개야도 인근에 민간 기업이 추진하는 풍력발전단지 조성 중단 요청서를 산업통상자원부에 보냈다.


개야도 인근에는 D사가 332만㎡에 5MW급 발전기 40기를 설치하는 풍력단지를, 유부도 인근에는 W사가 36만5000㎡에 5MW급 발전기 19기를 건립하는 풍력단지를 추진하기 위해 산자부에 허가를 신청한 상태다.


금강하구 섬인 이곳에 대단위 풍력시설이 조성되면 수년 전부터 추진해 온 유부도의 2019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계획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는 게 협의회의 주장이다.
 

인공구조물로 인해 개야도와 유부도 어민 수백 명의 어업활동도 지장을 받을 것이라고 했다.


특히 유부도 갯벌은 천연기념물 제326호 검은머리물떼새를 비롯해 56종, 39만 마리의 조류와 600여 종의 저서동물이 서식하는 철새도래지로, 풍력발전 대형 프로펠러와 저주파 소음이 철새의 이동에 악영향을 미친다고 강조했다. 철새 재도래율 감소로 이어져 갯벌퇴적이 심화돼 철새의 휴식처가 파괴된다는 것.


협의회는 서천군어민회와 시민단체, 군산 측 환경단체와 연대해 반대 투쟁을 벌일 계획이다.


협의회 관계자는 “약 1000명이 살고 있는 개야도 주민 80%와 100여명이 살고 있는 유부도 주민들은 인근 바다에서 어업으로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발전소 건설은 이들의 생계 터를 파괴하는 행위이며 서천군에서 수년전부터 추진해온 유부도 세계자연유산등재 추진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부도는 지난 2008년 습지보호지역으로, 2009년에는 람사르보호습지로 지정된 바 있다.


배상민 플로리스트,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 전시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향기로운 꽃향기에 취할 수 있는 곳. 배상민(쉐리벨 대표) 플로리스트가 오는 21일부터 15일까지 세종포스트빌딩 5층 청암아트홀에서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레이션 전시’를 연다. 이번 전시는 세종에서 여는 첫 전시로 총 14점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주제는 '크리스마스를 앞둔 따뜻한 연말'로 작품은 대부분 생화 위주로 구성, 프리저브드 작품도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현재 세종시 어진동에서 ‘쉐리벨 플라워스쿨’을 운영하고 있다. 청주대 산업디자인학과를 졸업한 그는 올해 세종시지방경기대회 화훼장식부문 금메달을 수상했으며 2015년 ‘제15회 코리안컵플라워 경기대회’에 개인 출전, 본선 6위에 오르기도 했다. 현재 그는 쉐리벨에서 플로리스트 양성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플로리스트 학생·취미·전문가반을 모집, 교육하면서 전문가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세종시에 아직 꽃문화가 정착되지 못한 점이 아쉽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시민들이 꽃문화에 관심을 가지고 즐길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앞으로 세종시 하면 ‘꽃과 어우러진 도시’라는 타이틀이 떠올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 오픈식은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