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KAIST 새 총장 누가 될까?

총장후보선임위, 경종민·신성철·이용훈 교수 추천… 1월 이사회서 선출

 

KAIST 이사회(이사장 이장무)는 지난 2일 총장후보선임위원회를 개최하고 경종민(63)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 신성철(64) 물리학과 교수, 이용훈(61)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 등 3명을 제16대 신임총장 최종후보로 선임했다.


경종민 교수는 경기고, 서울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하고 KAIST 전기및전자공학과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다. 미국 벨연구소 박사후연구원을 거쳐 1983년 KAIST 교수에 임용됐다.


전기 및 전자공학과 학과장, KAIST-IT연구소장, 반도체설계교육센터 소장, 고성능집적시스템연구센터 소장, SoCium연구센터 소장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재)스마트IT융합시스템연구단 단장을 맡고 있다.


한국 최초로 386/387 마이크로프로세서 칩을 개발했으며, 대한전자공학회 학술상, 국제컴퓨터설계학술대회 최우수논문상, KAIST 연구대상, 국민훈장 석류장 등을 수상했다.


신성철 교수는 경기고, 서울대 물리학과를 졸업하고 KAIST에서 고체물리 석사, 미국 노스웨스턴 대학에서 재료물리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스트만 코닥연구소 수석연구원을 거쳐 1989년에 KAIST 교수에 임용되었으며, KAIST 학생부처장, 국제협력실장, 기획처장, 고등과학원설립추진단장, 나노과학기술연구소 소장, 부총장, 대덕클럽 회장, 한국자기학회장, 한국물리학회장,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부의장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총장을 맡고 있다.


과학기술훈장 창조장, 대한민국 학술원상,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 등을 수상했다.


이용훈 교수는 서울고, 서울대 전기공학과에서 학·석사를 졸업했으며, 미국 펜실베니아 대학에서 전자공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미국 뉴욕주립대 버펄로캠퍼스 조교수를 거쳐 1989년에 KAIST 교수로 부임했다.


KAIST 신기술창업지원단장, 전기전자학과장, 공과대학장, 정보과학기술대학장, ICC부총장, 교학부총장 등을 역임했으며 통신정보합동학술대회 최우수논문상, KAIST 연구발전상, 대한전자공학회 공로상, 대통령 표창 등을 수상했다.


KAIST 총장후보선임위원회는 3명의 총장후보를 이사회에 추천하게 되며, KAIST 이사회는 내년 1월 중 임시이사회를 개최하고 4년 임기의 제16대  총장을 선출하게 된다. 현 강성모 총장의 임기는 내년 2월 22일까지다.


배상민 플로리스트,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 전시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향기로운 꽃향기에 취할 수 있는 곳. 배상민(쉐리벨 대표) 플로리스트가 오는 21일부터 15일까지 세종포스트빌딩 5층 청암아트홀에서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레이션 전시’를 연다. 이번 전시는 세종에서 여는 첫 전시로 총 14점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주제는 '크리스마스를 앞둔 따뜻한 연말'로 작품은 대부분 생화 위주로 구성, 프리저브드 작품도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현재 세종시 어진동에서 ‘쉐리벨 플라워스쿨’을 운영하고 있다. 청주대 산업디자인학과를 졸업한 그는 올해 세종시지방경기대회 화훼장식부문 금메달을 수상했으며 2015년 ‘제15회 코리안컵플라워 경기대회’에 개인 출전, 본선 6위에 오르기도 했다. 현재 그는 쉐리벨에서 플로리스트 양성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플로리스트 학생·취미·전문가반을 모집, 교육하면서 전문가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세종시에 아직 꽃문화가 정착되지 못한 점이 아쉽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시민들이 꽃문화에 관심을 가지고 즐길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앞으로 세종시 하면 ‘꽃과 어우러진 도시’라는 타이틀이 떠올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 오픈식은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