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밀마루에서

나는 왜 대통령에게 질문하지 못했나

[밀마루에서] 지방지 청와대 출입기자의 참회록

파란 녹이 낀 구리거울 속에 / 내 얼굴이 남아 있는 것은 / 어느 왕조의 유물이기에 / 이다지도 욕될까 / 나는 나의 참회의 글을 한 줄에 줄이자. <윤동주 시인의 ‘참회록’ 중>


나는 오늘 청와대 출입기자로서 자괴감과 비애를 느끼면서 참회록을 쓰려고 한다. 일반적으로 ‘기자’와 그 앞에 붙는 ‘청와대 출입기자’는 어감부터가 다르다. 청와대 출입기자라고 하면, 시골에 계신 촌로의 내 부모님 같은 세대는 말할 나위도 없이, 얼굴을 다시 한 번 올려다보기 마련이다.


그런데 청와대 출입기자라고 해도 다 같은 기자가 아니다. 일반 등록기자와 상시로 출입하는 풀(pool)기자로 구분된다. 풀 기자는 대통령이 주재하는 수석비서관 회의와 행사 참석에 대동해 취재가 가능하다. 정부 광고도 받고, 이따금씩 수석비서관들과 식사도 하며 이런 저런 정보를 얻거나 친분을 쌓지만, 일반 등록기자는 그렇지 못하다.


그렇다보니 일반 등록기자는 거의 기사 작성 공간인 춘추관을 벗어나지 못한다. 나도 등록기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난 그곳에 적(積)을 올려놓고 있는 기자란 이름과 사명으로 최선을 다하려 애썼다.


올해 초 신년기자회견 때 일이다. 대통령 담화가 끝난 뒤 곧바로 기자회견이 이어졌다. 회견 뒤 기자들의 질문이 있었다. 10여명에 달하는 기자들이 손을 들었고, 대통령은 막힘없이 답했다.


임명된 지 며칠 되지도 않은 대변인은 기자들 얼굴을 벌써 다 외웠나 싶을 정도로 거침없이 호명했다. 하지만 당시 질문은 청와대와 사전 약속돼 있던 기자들에 한정됐다. 난 오기를 부려 일부러라도 손을 몇 번 들었다. 역시나 대변인은 날 호명하지 않았다.


지난 4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한 2차 대국민 담화가 있었다. 녹화 중계로 진행된 1차 담화 때는 연락을 받지 못했다. 2차 담화 때도 당일 오전에야 문자메시지를 받았다.

 


2차 담화 이후 대통령은 1차 때와 마찬가지로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않았다. 그러나 아무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다. ‘사전’에 질문은 받지 않기로 약속했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나는 결코 그것에 동의하거나 약속한 바 없다.


난 그때 혼자라도 벌떡 일어났어야 했다. 군색한 변명이지만, 밀물처럼 밀려온 허무함에 용기란 단어는 차마 떠올릴 수 없었다. 돌아온 기자실에서 한 기자가 이렇게 말했다. “내가 이러려고 청와대 출입기자 하나 자괴감이 든다.” 대통령 담화 내용 중 일부를 빗대한 이 말은 금세 세간에도 화제가 되며 패러디 봇물을 이뤘다.


어제(15일) ‘언론단체비상시국회의’가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청와대기자단에 소속된 모든 기자들을 향해 “국민을 대신해 대통령에게 질문하라”고 촉구했다. 대통령의 두 차례 담화 발표에도 질문하지 않았던 청와대 출입기자들에 대한 언론계 내부의 비판과 자성의 목소리였다.


물론 청와대 출입기자들은 모두 본분에 충실하고 있다. 다만 나는 그들의 말이 참 가슴 아프게 들렸다. 나는 왜 대통령에게 질문하지 못했나. 청와대 출입기자란 사실이 부끄러운 순간이었다.


조만간 대통령의 3차 담화가 있을 것 같다. ‘가만히 있으라’는 청와대의 요구에 기자들은 이번만큼은 거부했으면 한다. 난 국민을 대신해 대통령에게 질문하겠다. 그리고 언론의 본령과 사명이 무엇인지 절대 잊지 않겠다. ‘어느 왕조의 유물이기에 이다지도 욕될까’하는 참회록도 더는 쓰지 않겠다.


배상민 플로리스트,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 전시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향기로운 꽃향기에 취할 수 있는 곳. 배상민(쉐리벨 대표) 플로리스트가 오는 21일부터 15일까지 세종포스트빌딩 5층 청암아트홀에서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레이션 전시’를 연다. 이번 전시는 세종에서 여는 첫 전시로 총 14점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주제는 '크리스마스를 앞둔 따뜻한 연말'로 작품은 대부분 생화 위주로 구성, 프리저브드 작품도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현재 세종시 어진동에서 ‘쉐리벨 플라워스쿨’을 운영하고 있다. 청주대 산업디자인학과를 졸업한 그는 올해 세종시지방경기대회 화훼장식부문 금메달을 수상했으며 2015년 ‘제15회 코리안컵플라워 경기대회’에 개인 출전, 본선 6위에 오르기도 했다. 현재 그는 쉐리벨에서 플로리스트 양성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플로리스트 학생·취미·전문가반을 모집, 교육하면서 전문가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세종시에 아직 꽃문화가 정착되지 못한 점이 아쉽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시민들이 꽃문화에 관심을 가지고 즐길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앞으로 세종시 하면 ‘꽃과 어우러진 도시’라는 타이틀이 떠올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 오픈식은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