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아고라

'분노의 상아탑' 세종시 대학생들 정부 앞에서 "대통령 하야"

2일 고려대·홍익대 세종캠퍼스 대학생 250여 명 시국선언 동참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의 정권 퇴진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대학가에 번지고 있는 가운데, 고려대 세종캠퍼스와 홍익대 세종캠퍼스 학생들도 시국선언에 동참했다.

이들 대학생 250여 명은 2일 오후 2시 정부세종청사 종합민원실 앞에서 시국선언문을 발표하고,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와 성역 없는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최근 언론보도를 통해 최순실 게이트를 비롯한 비선실세 사태가 의혹이 아닌 실제로 밝혀졌지만 박 대통령은 국민의 주인됨을 비웃기라도 하듯 녹화된 사과방송을 틀고 뻔뻔하게 거짓을 고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 시국은 민주주의의 명백한 후퇴이자 헌정 질서를 무시한 방종, 국민에 대한 기만이 아닐 수 없다”며 “비통하고 무력한 현실에 우리 대학생들은 물론 국민 모두 통탄과 분노를 느끼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날 대학생들은 최 씨와 측근들이 어떻게 국정에 개입했는지 명백히 밝혀 국민의 심판대에 오르게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사법부는 대상과 범위를 가리지 않는 성역 없는 수사로 정당한 심판을 내리고, 대통령은 현 시국에 대해 무한한 책임을 지고 하야해야 한다”며 “통치에 대한 국민 신뢰가 무너졌기 때문에 거국 중립 내각을 구성하고, 책임 총리제 등 국정 수습 대안도 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시국선언에 참가한 고려대 손찬훈(문예창작학과·26) 씨는 “무능한 박근혜 정부에서 제대로 지킨 공약이 하나 있다면 그것은 바로 현재 일어나고 있는 국민대통합”이라며 “이제 국민들은 지역과 정치성향을 떠나 하나로 뭉치고 있으며 박 대통령은 이러한 국민들의 목소리에 따라 현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역사에 기록될 민주주의 훼손 사건을 바로잡고,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위해 피 흘린 모든 이들을 위해 행동해야 한다”고도 했다.

한편 지난달 26일 최 씨의 딸 정유라 씨의 부정입학 의혹이 제기된 이화여대와 박 대통령의 모교 서강대에서 시작된 대학가 시국선언은 2일 오후 100곳을 넘어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 

전국 청년모임 ‘청년하다’의 대학가 시국선언 현황에 따르면, 현재까지 전국 총 107개 대학에서 시국선언을 진행했으며 호주 시드니대학을 비롯해 4개 대학의 한인 학생들도 시국선언에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상민 플로리스트,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 전시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향기로운 꽃향기에 취할 수 있는 곳. 배상민(쉐리벨 대표) 플로리스트가 오는 21일부터 15일까지 세종포스트빌딩 5층 청암아트홀에서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레이션 전시’를 연다. 이번 전시는 세종에서 여는 첫 전시로 총 14점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주제는 '크리스마스를 앞둔 따뜻한 연말'로 작품은 대부분 생화 위주로 구성, 프리저브드 작품도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현재 세종시 어진동에서 ‘쉐리벨 플라워스쿨’을 운영하고 있다. 청주대 산업디자인학과를 졸업한 그는 올해 세종시지방경기대회 화훼장식부문 금메달을 수상했으며 2015년 ‘제15회 코리안컵플라워 경기대회’에 개인 출전, 본선 6위에 오르기도 했다. 현재 그는 쉐리벨에서 플로리스트 양성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플로리스트 학생·취미·전문가반을 모집, 교육하면서 전문가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세종시에 아직 꽃문화가 정착되지 못한 점이 아쉽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시민들이 꽃문화에 관심을 가지고 즐길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앞으로 세종시 하면 ‘꽃과 어우러진 도시’라는 타이틀이 떠올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 오픈식은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