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생활일반

'500년의 타임캡슐' 본사 제작 다큐 KBS에서 방영

세종포스트 영상팀 DIMCOOP 제작… 26일 오후 6시30분

 

산 자와 죽은 자가 공존하는 마을. 은진 송씨 집성촌인 대전 동구 이사동의 500년 타임캡슐이 50분 영상을 통해 생생하게 전달된다.

 

세종포스트 영상팀(대전영상미디어협동조합, DIMCOOP)은 대전시, KBS대전방송총국과 공동으로 500년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동구 이사동을 영상으로 담았다. 다큐멘터리 ‘오백년의 타임캡슐, 이사동’이 오는 26일 KBS 1TV(오후 7시35분~8시25분)를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다큐멘터리 1부에서는 산 자와 죽은 자의 공간 개념으로 이사동의 역사(애니메이션)와 이사동 마을의 의미가 소개되며, 2부에서는 이사동 묘역 중 기념물로 지정된 3기의 묘역을 중심으로 묘역이라는 것이 어떤 의미를 지닌 공간인지 살펴본다.

 

 

다큐멘터리 시나리오 제작을 맡은 한소민 작가는 “죽은 이의 혼과 육신까지도 정성껏 모셨던 우리의 생명존중 사상을 전하고 싶었고, 1000여 기가 넘는 묘역은 그만큼의 많은 사연이 담긴 이야기의 보고임을 알리고 싶었다”며 “많은 것들을 담고 있는 이사동 마을이 잘 보존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제작했다”고 말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한 마을에 500년을 이어온 문중의 묘소가 1000여 기가 존재한다는 것은 우리나라를 넘어서 세계적으로도 유래가 없는 독특한 문중문화의 하나”라며 “한 문중의 역사를 떠나 보기 드문 진풍경으로 장묘문화의 역사를 엿볼 수 있는 야외 박물관”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대전시 동구 이사동은 은진 송 씨 가문의 집성촌이다. 마을 뒷산에는 500년 전부터 이어 내려온 가문의 묘 1000여 기가 넘게 자리하고 있고, 마을 곳곳에는 산림유전자원보호림으로 지정받은 소나무 등 7000여 그루가 둘러서 있다.


배상민 플로리스트,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 전시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향기로운 꽃향기에 취할 수 있는 곳. 배상민(쉐리벨 대표) 플로리스트가 오는 21일부터 15일까지 세종포스트빌딩 5층 청암아트홀에서 ‘크리스마스 플라워 데코레이션 전시’를 연다. 이번 전시는 세종에서 여는 첫 전시로 총 14점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주제는 '크리스마스를 앞둔 따뜻한 연말'로 작품은 대부분 생화 위주로 구성, 프리저브드 작품도 함께 선보일 계획이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현재 세종시 어진동에서 ‘쉐리벨 플라워스쿨’을 운영하고 있다. 청주대 산업디자인학과를 졸업한 그는 올해 세종시지방경기대회 화훼장식부문 금메달을 수상했으며 2015년 ‘제15회 코리안컵플라워 경기대회’에 개인 출전, 본선 6위에 오르기도 했다. 현재 그는 쉐리벨에서 플로리스트 양성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플로리스트 학생·취미·전문가반을 모집, 교육하면서 전문가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배상민 플로리스트는 “세종시에 아직 꽃문화가 정착되지 못한 점이 아쉽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시민들이 꽃문화에 관심을 가지고 즐길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앞으로 세종시 하면 ‘꽃과 어우러진 도시’라는 타이틀이 떠올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 오픈식은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