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7.8℃
  • -강릉 20.2℃
  • 구름많음서울 20.2℃
  • 박무대전 19.1℃
  • 박무대구 19.1℃
  • 구름많음울산 19.6℃
  • 구름많음광주 21.3℃
  • 구름많음부산 22.2℃
  • -고창 18.9℃
  • 구름많음제주 23.8℃
  • -강화 17.7℃
  • -보은 15.7℃
  • -금산 16.2℃
  • -강진군 20.4℃
  • -경주시 17.9℃
  • -거제 22.5℃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라이프


“얼쑤! 전통시장에서 한바탕 놀아보세”

지역 전통시장에서 세종민속문화축전을 앞두고 신명나는 릴레이 민속 난장놀이가 펼쳐진다. 시는 국립민속박물관과 공동 주관하는 ‘2016 세종민속문화의 해’ 사업의 일환으로 지역 4대 전통시장에서 풍물, 봉산탈춤, 줄타기, 공연체험 등 다양한 난장놀이를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전통문화공연을 매개로 전통시장이 지역 명소로 발돋움해 주민들이 즐겨 찾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공연은 오는 27일 전의전통시장을 시작으로 10월 2일 금남전통시장, 10월 5일 부강전통시장, 10월 7일 조치원읍사무소에서 열릴 예정이다. 행사는 개그맨 박성호, 정범균의 사회로 진행되며 유혜리무용단이 준비한 기원제와 관객체험행사, 공연, 뒷풀이 순으로 진행된다. 관객 사전 체험행사로는 ▲탈 만들기 체험 ▲탈복 입어보기 ▲봉산탈춤 가면 써보기 등이 마련됐다. 공연 프로그램으로는 ▲길놀이 ▲판굿 놀음 ▲봉산탈춤 제2과장 팔목중춤 ▲봉산탈춤 제4과장 노장춤 ▲봉산탈춤 제5과장 사자춤 ▲줄타기 등이 진행된다. 공연 후에는 탈춤 배우기 시간과 무대 출연자와의 기념사진 촬영이 이어질 예정이다. 이홍준 문화체육관광과장은 이번 난장놀이는 난장문화를 체험하면서 전통시장을 알아가는 즐

보습이 중요한 아토피, 매일 탕 목욕 권장

4살 아이를 둔 김 씨는 아이의 피부 때문에 고민이다. 엉덩이 아래쪽 접히는 부분이 습진처럼 뻘겋게 올라오더니 진물이 나고, 시간이 지나자 피부가 우둘투둘 거칠어졌다. 아이는 가려움증으로 밤잠을 설치고, 이러한 증상은 주기적으로 반복해 일어났다. 병원에서의 진단은 아토피 피부염. 그런데 목욕부터 음식에 이르기까지 아토피 피부염의 관리에 대한 말들이 제각각이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습진, 건조증, 가려움증 동반…유아‧소아‧성인형 구분 아토피 피부염은 심한 가려움증과 반복적인 습진, 건조증을 동반한 만성 피부질환이다. 나이에 따라 전형적인 호발 부위가 다르기 때문에 발병 연령에 따라 유아형, 소아형, 성인형으로 분류한다. 생후 2개월 이후부터 2세 사이에 생기는 유아형 아토피 피부염은 대개 두피나 얼굴, 특히 양 볼에서 증상이 시작된다. 홍반, 부종 및 진물 등의 급성 습진이 증상이며 갑자기 악화되는 경우가 있다. 소아형 아토피 피부염(2∼10세)은 주로 2세 이후에 발생하며 팔오금, 다리오금, 목, 엉덩이 아래 접히는 부위, 손목이나 발목 등 주로 굽혀지는 부위에 습진이 발생한다. 급성 병변보다는 아급성 내지 피부가 두꺼워지면서 거칠어지는 태선화된 병

셀프코칭 달인 김봉학, ‘개코원숭이의 사막건너기’ 펴내

누구나 자신이 낯설 때가 한 번쯤은 있다. 익숙했던 자신이 어느 날 갑자기 타인처럼 여겨진다든지, 혹은 내 자신 속 어딘가에 숨어있든지 지금까지 한 번도 만나 본 적이 없는 새로운 모습과 문득 마주치게 될 때 대부분의 사람들은 두려움과 공포를 느끼게 된다. 그러나 가장 큰 공포는 낯선 것을 만나는 것이 아니라 익숙한 것에 더 이상 머물기 어렵다는 것을 알게 될 때다. 오랜 시간 동안 아주 서서히 녹아들었던 일상이 갑작스레 파괴되거나 사라지게 된다면, 혹은 내가 이제까지 누려왔던 생활이 알고 보니 벼랑 끝이었다는 것을, 타인에 의해 억지로 깨닫게 된다면 그 파장은 나이가 들어갈수록 더욱 크고 거대할 것이다. 즉 익숙한 것에서 떠날 때 비로소 지금과는 다른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하게 된다. 이미 우리 내부에 내재돼 있는 수많은 잠재력들을 다시 꺼내 쓸 수 있는 기회인 것이다. 그만큼 새로운 가능성은 그 사람을 활기차게 하고 생명력을 부여해주며 심장 박동을 뛰게 만든다. 현자들은 이것을 ‘변화’와 ‘모험’이라고도 하며 또 다른 말로는 ‘적응’이라고 한다. ‘셀프코칭’의 달인 김봉학이 성공을 꿈꾸는 많은 이들에게 도전적이고 긍정적인 삶을 위한 자기계발서 개코원숭이의


커뮤니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여러 이름으로 불린 계룡산…백제에선 '계람산'
계룡산. 그리고 계룡산국립공원. 이 두 명제(命題)는 어떤 것이 같고 어떤 것이 다를까? 분명히 다른 이 용어를 우리는 스쳐 지나가는 바람처럼 구분하지 않으려는 이상한 심리를 갖고 있다. 아니 관심조차 없다. 그냥 아무 개념 없이 '계룡산국립공원=계룡산'이라는 등식을 성립시키고 있다. 하지만 이 개념은 성립하지 않는다. 계룡산국립공원을 계룡산이라고 말하는 것은 어떤 사물에 대한 실체적 진실을 외면하려는 어불성설(語不成說)에 불과할 뿐이다. 먼저 계룡산국립공원에 대해 알아보자. 대한민국은 지난 1967년부터 전국의 명승지(名勝地)를 보존하기 위해 국립공원을 지정해 보존하고 있다. 국가에서 보존하다는 의미에서 국립이며, 도(道)단위에서 지정하는 공원은 당연히 도립공원이다. 이외에도 일선 시군에서 지정하는 자연공원이라는 것도 있다. 따라서 계룡산국립공원은 기존의 계룡산에 속하는 산줄기를 인위적으로 획정한 정부차원에서 보존, 관리하는 면적에 불과하다. 계룡산국립공원의 총면적은 65㎢. 1968년 12월 31일에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 첫 번째는 지리산으로 1967년 12월에 지정됐으며 총면적은 440㎢로 계룡산에 비해 7배나 넓다. 참

세상 바라보기








실시간 댓글